커플 밸런스게임 질문 모음 추천

블로그지수확인

안녕하세요. 아르미입니다.​오늘은 꽁냥꽁냥 연애하는 커플들을 위하여 재밌는밸런스게임 질문들을 가지고 왔는데요. 한동안 유행처럼 번지며 지금까지도 많은 이들이 즐겨하는 만큼다양한 버전이 생겼더라고요. 저도 남자친구랑 해보기위해서 찾아봤는데 하다 보니 너무 재밌어서 여러분들께도 공유하면 좋을 것 같아서 준비해봤어요! ​해당 게임은 두개의 선택지 중 하나를 선택하는방식인데요. 질문 자체가 한가지를 고르기 어려울 정도로 균형감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생각보다커플들끼리 시간을 보낼때나 친구들끼리 술자리에서도 유용하게 써먹어볼 수 있어요! ​이미 많이 알려진만큼 이번 시간에는 좀 특이하고웃긴 질문 위주로 가지고 왔으니까 재밌게 즐겨보시길 바랄게요. 바로 시작하겠습니다!​​​ 커플 밸런스게임 질문 웃을때마다 코털 삐쭉 튀어나오는 애인 VS 반팔 입었는데 손 들때마다 겨드랑이 털 보이는 애인 연인들을 위한 밸런스게임 질문 생각했던 것 보다 고르기가어렵죠? 잘 생각하시고 그나마 나은 모습을 선택해보시면 되는데요.개인적으로 코털보다는 겨드랑이가 낫지 않나 싶은 생각이드는 것 같아요. 자주 보는 부위니만큼 조금 깰 것 같아요..​ 삐쩍 마른 몸매에 민소매 티 VS근육 빵빵 터질 것 같은 스판 티or셔츠 고민이 되는 거 같은데요. 저는 차라리 근육맨 스타일이몸매를 드러내는게 나은 거 같아요. 남자가 뭔가 마르면뭔가 남자처럼 느껴지지 않더라고요. 이왕 고를거면 어깨랑 허벅지가 있는 후자가 낫지 않은가 생각해봅니다!​ 여름에 레인보우 부츠/ 겨울에 어그부츠 VS사시사철 노출을 즐겨하는 여자친구 남자친구랑 같이 했었는데 전자가 낫다고 해요. 둘다 고르기힘들 정도로 싫어하지만 그래도 몸을 내놓고 다니는 것보단나을 것 같다고 하더라고요. 남자분들은 다 그러신가요?​ 이성친구들 밖에 없는 애인 VS연예인 쫓아다니는 덕후 애인 네번째 밸런스게임 질문은 그렇게 고르기 어렵지 않은것 같아요. 이성친구가 많으면 신경쓰일일이 많이 생길것 같은데. 연예인은 연인이 좋아하는 걸 떠나서 그 분이랑 절대 만날 수 없는 걸 알기때문에 그냥 취미 처럼재밌게 즐기라고 말해줄 수 있을 거 같아요!​ 하루에 담배 두갑 태우는 애인 VS매일 술자리를 찾아다니는 애주가 애인 이건 진짜 고르기 난감한 질문인 것 같은데요. 담배는 몸에서냄새가 나니까 같이 있을때마다 찝찝하고 불쾌할 거 같고 애주가 애인은 어디서 널부러져 있지는 않을지, 아니면 다른이성이랑 함께하는 것은 아닐까 신경쓰일 거 같아요. 둘다최악이기 때문에 선택하기 어려운 것 같은데, 굳이 고르자면전자로 결정할게요. 매일 칫솔세트 챙기고 다니고 향수 뿌려주면 괜찮지 않을까 싶기도 하거든요.​ 엉덩이에 낀 바지 손으로 정리안하고 앉았다일어났다 흔들흔들 정리하는 애인 VS내 앞에서 코파고 코딱지 보여주는 애인 둘다 더러운 것 같아요. 뭘 골라도 참 별로인데 둘다 정이너무 떨어져서 고를 수가 없네요. 저는 하차하겠습니다.​ 내 앞에서 생리현상 하는 애인 VS밥먹을때 쩝쩝소리내는 애인 이번 밸런스게임 질문은 후자가 나은 것 같아요. 내 앞에서트름하고 방귀끼고 하면 정말 정이 뚝 떨어져서 남자로도안보일 거 같아요. 쩝쩝거리는 건 되도록이면 밥을 같이 안먹으면 되지 않을까요? 매일 밥을 먹어야하는 상황이라면상당히 괴로울 것 같습니다!​ 재산 100억, 밖으로 나도는 애인 VS가난하지만 나밖에 없는 애인 남편이면 조금 고민을 해봤겠지만 애인이면 후자를 고르는게낫지 않을까요. 어차피 내 재산도 아닌데, 연애는 저를 사랑하고아껴주는 남자랑 하고 싶어요. 돈이 좋긴 하지만, 매일 바람피고 하면 신경도 많이 쓰이고, 분노가 차오를 것 같아요. 평화를지향하는 삶을 살고 있기 때문에 저는 두번째로 고르겠습니다!​ 하루에 통화 다섯시간 VS카톡으로만 대화 이건 조금 쉽게 결정내렸어요. 저는 첫번째가 나은 것같아요. 워낙 카톡을 안보는 스타일이기도 하고 연락자체를 귀찮아하기 때문에 차라리 다른 걸 하면서 뭔갈할 수 있는 전화가 나은 거 같아요. 카톡도 다른 일들을할 수 있긴 하지만, 오는 걸 계속 확인해야하고 하는과정들이 좀 귀찮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!​ 애인 외모가 연예인이지만 2세는 못생김 VS애인은 못생겼지만 미래 태어날 아이는 미인 오늘의 마지막 밸런스게임 질문이네요. 저는 깔끔하게전자를 선택하겠습니다. 제가 만나는 사람이 중요하죠!2세가 나올쯤엔 더 성형에 관한 것이 발달하여 자연스럽게얼굴을 고쳐볼 수 있지 않을까요? 이런 엄마라 미안하지만 생각이 바뀔 것 같지는 않습니다!​ 오늘은 아르미와 함께 커플, 연인들을 위한 밸런스게임 질문에대한 이야기를 나눠보았는데요~ 🙂 즐겁게 보내셨는지 모르겠어요.저랑 남자친구랑 할때는 엄청 웃으면서 했었거든요 ㅎㅎ​여러분도 좋은 시간이였기를 바래봅니다. 감사합니다!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필드는 *로 표시됩니다